일본 생활기/2016年

일본생활...9월4일 삼겹살 구워먹기..

하루 아빠 2016. 9. 22. 18:53
반응형



주말에 장보러 슈퍼에 갔더니 삼겹살(豚ばら)을 덩어리로 팔고 있었습니다.

가격도 저렴했기에 저녁반찬으로 구워 먹을려고 하나 들고 돌아왔습니다. ^^










집에와서 알맞은 사이즈로 썰기 시작했습니다.

냉동이 아니라 생고기라 그런지 흐믈렁 흐믈렁(?) 그려서 써는게 엄청 힘들었습니다.

기름이 너무 많이 붙어 있는 곳은 썰어서 버렸습니다.










한번에 썰기도 힘들었고 양도 생각보다 제법 되었기에 이날은 반만 먹고 반은 얼려 두었다가 다음날 또 먹기로 했습니다.

(카요는 다른거 먹는다고 해서 저 혼자 먹었습니다.)









고기를 굽기 시작하면서 꺼내든 이날의 비장의 무기..

양념 쌈장~~~~~!!!!

생각지도 못하게 삼겹살을 사는 바람에 근처 수입 식품점까지 가서 일부러 사가지고 왔습니다. ㅎㅎㅎ

예전에는 작은 사이즈도 팔았었는데 이제는 큰 것 만 팔고 있어서 조금 아쉬웠지만 집 근처에서 살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해야 할 것 같습니다.











뚜껑을 열었더니 안쪽 비닐 포장지에 아래와 같이 숟가락에 남은 장을 깔끔하게 덜어낼 수 있다고 써 있었는데...

실제로 사용해보니 간단한 구조지만 감탄이 나올 정도 였습니다.

누가 생각했는지 참 아이디어가 좋은 것 같습니다.









고기를 한접시 구워서 쌈장을 덜고~

상추가 없었기에 아쉬운김에 양상추를 올려뒀더니 나름 그럴 듯 해 보였습니다. ^^












고기 한점 올리고 쌈장 듬뿍 발라서 크게 한입 먹고 나니

크흐~~~~~주말밤에 자그마한 행복을 느끼는 순간 이였습니다.

물론 한국의 그 맛은 안나지만 여기에서는 만족할만한 맛이였습니다. ^^





아래의  버튼을 눌러서 응원해 주세요 ^^

로그인은 안하셔도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