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Y랑JH&HR의Studio

 

 

 

 

지난 7월 27일에 저희가 사는 동네의 마츠리(祭り 축제)에 구경 다녀온 이야기입니다.

마츠리 장소가 동네의 공원이어서 주차장도 없었고 집에서 멀지도 않았기에 오랜만에 자전거를 타고 다녀왔습니다.

 

 

 

 

 

 

 

 

 

 

마츠리 장소에 도착했더니 공원 안은 이미 많은 사람들로 꽉 차 있었습니다. 

 

 

 

 

 

공원 안으로 들어갔더니 동네 아이들로 구성된 공연팀(?)이 유카타(浴衣)입고서

좁은 무대 위에서 작년에 유행했던 더 펌프(DA PUMP)의 U.S.A. 의 댄스를 선보이고 있었습니다.

불편한 옷을 입고 거기에다가 인원에 비해 너무 좁은 무대였기에 아이들은 마음껏 기량을 선보이지 못하는 느낌이었습니다.

하루도 더 펌프의 USA에 푹 빠져 있었기에 언니들을 보면서 부동자세로 공연이 끝날 때까지 눈을 떼지 못했습니다. ^^

 

 

참고로 어떤 댄스인지 궁금하신 분은 아래 동영상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공원을 전체적으로 한 바퀴 둘러본 뒤에 하루가 좋아하는 빙수를 사줬습니다.

동네 사람들이 모여서 하는 마츠리라 그런지 가격도 전부 저렴했습니다.

하루는 빙수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마츠리라고 하면 빙수 먹을 수 있는 기회라고 느껴서

마츠리가 좋은 건지 빙수가 좋은건지 모르겠지만 마츠리 가자고 가면 엄청 좋아합니다. ㅎㅎㅎ

동네 마츠리라 그런지 빙수 살려고 줄을 서 있을 때 앞집 아이가 하루를 발견하고 인사를 해왔습니다 ^^

 

 

 

 

 

얌전히 앉아서 빙수를 떠먹는 딸아이 ^^

아이고 우리 딸 이뻐라~~~~ㅎㅎㅎ

 

 

 

 

 

하루에게 빙수 하나 사주고 아빠는 줘 사 먹을까~~

닭꼬치에 생맥주나 한잔 마실까~ 하면서 가게들을 한 바퀴 돌아보다가

 

 

 

 

 

 

결국은 라무네 한병 사들고 와서 마셨습니다 ^^

라무네는 병뚜껑이 유리구슬로 되어 있어서 마시기 전에 구슬을 병 안으로 집어넣은 뒤에 먹는데

맛은 사이다랑 비슷한데 사이다보다 조금 더 달달하고 탄산이 약합니다.

예전에 일본에 여행 왔을 때는 유리병은 안으로 집어넣어서 먹는데 신기하고 재미있어서 좋았는데

이제는 유리구슬 안으로 집어넣을 때 탄산 때문에 라무네가 흘러나와서 손이 젖어서 귀찮다고 느끼게 되었네요...^^;;

 

 

 

 

 

빙수를 먹고 난 뒤에는 공원 놀이터에서 잠시 놀면서

 

 

 

 

 

그네도 태워줬습니다 

 

 

 

 

 

이제는 많이 컸다고 그네를 밀어주면 더 쌔게~~ 더 빨리~~라고 아빠에게 주문을 해보네요 ^^

 

 

 

 

 

놀이터에서 놀고 난 뒤에 집으로 돌아가기 전에 다시 공원을 한 바퀴 돌아보는데

와다이코(和太鼓 일본식 북) 공연이 시작해서 잠시 구경을 했습니다.

 

 

 

 

 

엄청 큰 북소리에 하루가 무서워할 줄 알았는데 

정반대로 엄청 관심을 가지고 앞에 서서 계속 구경했습니다

 

 

 

 

 

나중에는 공연이 끝나자 박수까지 쳤습니다 ^^

이제는 박수를 칠 줄도 알게 되었네요 ㅎㅎㅎ 

 

   

위의 아이콘을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인스타그램과 스토리 채널을 구독하시면 

  스토리 채널과 인스타그램에만 올리는 사진과 함께 블로그의 소식도 빨리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아래의 공감  버튼도 잊지 말고 눌러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