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일본 생활기/2016年 58

일본생활...태풍 피난 권고 & 코인 빨래방...

이 포스트가 제 블로그의 1000번째 포스트 이네요 ^^ 토쿠시마(徳島)에 와서 3일째인 9월 20일....도착 다음날부터 태풍의 영향으로 계속 비가 내렸는데...이날은 아침부터 말 그대로 비가 쏟아 부었습니다. 컴퓨터를 켜고 인터넷에 접속하니 아래 사진 처럼 피난을 준비 하라는 안내 메세지가 야후의 첫 페이지를 장식하고 집안에 달려있는 재난 안내 방송용 스피커에서도 피난 준비를 하라는 안내 방송이 계속 흘러 나왔습니다. 핸드폰으로도 피난준비가 발령 되었다고 하더니 이내 피난 권고가 발령 되었다고 알람이 울리기 시작했습니다. 집안에서 소리만 들어도 얼마나 내리는지 짐작할 수 있었지만 집앞에 나가서 얼마나 내리는지 확인해보기로 했습니다..동영상을 보면 별거 아닌것 같지만 실제로는 정말로 엄청났습니다.(핸드..

일본 생활기/2016年 2016.10.04 (2)

일본생활...시골 쇼핑 센터 & 고기집에서 저녁

하루는 외갓집에 와서도 흐트러짐 없이 규칙적인 생활을 했습니다.6시에는 일어나서 아침먹고 6시 30분 부터는 한동안 교육방송 보기...화면이 뚫어져라 쳐다보는 하루...하루야 너 그러다가 눈 버려~~ 계속 서서 보는게 힘들었는지..아니면 시력을 걱정했는지 스스로 앉아서 보기 시작했습니다. 교육방송이 얼마나 재미 있는지 무아지경에 빠진 표정입니다. ^^;;; 근데 옷 갈아 입더니 다시 TV 앞으로 돌진.....-_-;; 카요는 하루 기저귀가 튀어 나온 뒷 모습이 너무 귀엽다면서 좋아 합니다. ㅎㅎㅎ. ^^ 오후에는 비가 잠잠해졌기에 장인 장모님과 같이 장을 보러 나왔습니다.우선 지난번에도 온 적이 있는 코치현(高知県)의 바다의 역(海の駅)에 들렸습니다. 사진의 노란 깃발에 료마의 휴일 이라고 써 있는게 재..

일본생활...처갓집 동네 산책 & 게 와의 조우

다음날...아침에 일어났더니 장인 장모님이 장보고 오신다면서 하루를 데리고 가셨습니다.그래서 오랜만에 잠시 조용~~히 쉴 수 있었습니다. ^^ 장인 어른이 장모님이 준비하고 나오시기를 기다리실때 하루가 외할아버지 무릎에 앉아서 운전(?)을 하고 있었습니다.뭘 알기는 아는지 핸들을 두손으로 이리저리 돌리더군요 ^^;; 토쿠시마에 도착한 다음날부터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서서 하루종일 비가 내렸습니다.그래서 계속 집안에만 있다가 잠시 비가 약해진 틈을 타서 혼자서 집근처 역에 산책을 다녀왔습니다.역에 도착했더니 운이 좋게도 한시간에 한대 있을까 말까한 기차(전철이 아닙니다)를 볼 수 있었습니다. *시골이라 이용객이 적다보니 한칸짜리 기차가 한시간에 한대(시간대에 따라서는 운행을 안하는 시간도 있습니다.) 정차하..

일본 생활기/2016年 2016.10.03 (13)

일본생활...토쿠시마(徳島) 도착...포도따기 & 저녁 식사

하네다(羽田)공항에서 부터 1시간 20분 정도 걸려서 도착한 토쿠시마 아와오도리 공항(徳島阿波おどり空港)1시간 20분이면...저희집에서 하네다 공항까지 걸리는 시간과 같네요 ^^;;공항 도착하니 하루의 외할아버지 외할머니가 저희를 기다리고 계셨습니다. 장인 장모님이 공항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포도 따기를 할 수 있는 포도 농장이 있으니 한번 가보자고 하셔서 포도 농장으로 차를 달렸습니다.그렇게 도착한 "미키 포도원"입장료는 무료로 딴 만큼 무게를 달아서 계산하는 식 이였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시즌 끝물이라 포도가 거의 남아있지 않았고 그마저도 아래 사진처럼 상태가 좋지 않았습니다. 고속도로까지 달려서 왔지만 결국 발 걸음을 돌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포도 따기는 못했지만 그냥 돌아가기 아쉬운 김에 판..

일본 생활기/2016年 2016.09.28 (2)

일본생활...토쿠시마(徳島)로 출발~~~하네다 공항

9월 19일(월)과 22일(목)이 공휴일 이였기에 20~21일에 연차를 내고5박 6일로 9월 17일~22일까지 토쿠시마(徳島)에 다녀왔습니다. 저희 동네에서 8시5분에 출발하는 하네다 공항행 리무진 버스를 탈려고 아침 일찍 일어나서 서둘러 준비를 하고 집을 나섰습니다.카요도 저도 너무 피곤해서 전날 대충 준비만 해두고 짐도 당일 아침에 일어나서 쌌습니다. 8시 5분 버스 시간까지 간단간당해서 좀 뛰어야 했습니다. ^^;; 아무튼 겨우 버스에 올라타서 숨을 고르고 땀을 닦는 동안 예상대로 버스 타는게 싫은 하루는 칭얼거리기 시작했습니다.그러자 카요가 능숙한 솜씨로 하루 과자 가방에서 과자를 꺼내서 조금씩 손에 쥐어주자 입을 놀리느라 바쁜 하루는 칭엉거림을 멈추었습니다. ^^역시 울때는 과자가 최고 !!! ..

일본 생활기/2016年 2016.09.27 (6)

일본생활...에비나(海老名) 쇼핑...

9월 11일 (일)은 지난번에 카드 포인트로 바꾼 상품권으로 올해 정장을 사러 에비나(海老名)에 다녀왔습니다.정장은 항상 신주쿠(新宿)에 가서 샀었는데 하루한테 신주쿠의 공기가 안좋은거 같아서 올해는 에비나에 가서 사기로 했습니다.(에비나가 신주쿠보다 시간도 덜 걸리고 전철도 한산해서 더욱 맘에 들었습니다.) 저는 출퇴근 때문에 매일같이 전철을 타지만 하루랑 카요는 평상시에 전철을 탈 일이 없어서 이날 오랜만에 전철을 탔습니다. 하루는 유모차에 탄 상태로 전철에 올라 탔는데 갑자기 손을 옆으로 뻗어서 처음보는 할머니한테 손을 잡아 달라고 졸라서 깜짝 놀랐습니다. ^^;;카요가 죄송하다고 사과를 했는데 할머님은 괜찮다면서 하루의 손을 계속 잡아 주셨습니다.지난번에 병원 갔을때도 그렇고 요즘 할머니들한테 어..

일본 생활기/2016年 2016.09.26 (6)
반응형